상단여백
HOME Feature 이슈
코로나 대안 무대_보다 더 가까이! 더 친밀하게!살롱콘서트_‘방구석 탈출 클래식’

지난 6월 19일, 서울문화재단의 코로나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리톤 이응광: Song for Hope 희망을 노래하다> 콘서트가 강남 테헤란로의 복합문화공간 ‘오드 포트’(강남구 신사동)에서 열렸다.

클래식계는 코로나19 사태로 생활 속 거리두기와 국공립 공연장 휴관 등으로 클래식 무대들이 사라지고 있는 극심한 어려움 속에서 처했는데, 이 콘서트를 기획한 봄아트프로젝트는 오히려 적극적으로 클래식 무대를 살리고자 작은 음악회 ‘방구석 탈출 클래식’을 이어나가고 있다.

‘방구석 탈출 클래식’ 은 문화공간 ‘오드 포트’에서 30여명의 소규모 살롱음악회 형식의 라이브 무대를 제공하고, 또 관객뿐만 아니라 클래식 공연에 갈증을 느끼고 있는 수많은 관객들을 위해 온라인으로 볼 수 있도록 유튜브 ‘응광극장’ 동영상 서비스로도 진행했다.

이응광 콘서트는 티켓 오픈 하자마자 금방 ‘전석 매진’으로 객석을 채웠다. 이 날 콘서트에 찾아온 관객들은 가까운 친구들끼리 혹은 제자와 스승이 함께 만나 음악을 즐기는 시간이 됐다. 보다 가까운 거리에서 아티스트와 더욱 친밀한 정서적 유대감으로 감동이 배가됐다. 공연이 끝난 후 이응광의 팬들은 좋아하는 성악가와 사진도 찍고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만끽하고 돌아갔다. 이 날 콘서트의 티켓 판매 수익금은 ‘아름다운 가게’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에게 전달되어 의미를 더했다.

이응광 콘서트 선물

 

또, 국악 부문에서 선정되어 7월 22일 <곡(曲) 짓는 젊은이들>(합정동 달콤한음악실)을 공연하는 예술숲 김면지 대표는 다양한 가능성을 보유한 신진 작곡가들의 창의성, 실험성을 발휘하는 무대가 더 많아지길 희망한다.

곡 짓는 젊은이들_예술숲

 

 

김대표는 “위촉, 공모 또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한 일부 참여를 제외하면 신진 작곡가들은 시장진입(작곡 발표)이 어려운 현실이다.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신진 작곡가들의 발표의 기회가 될 수 있어 반갑고 기쁘다.”며, “다만, 창작자, 또는 예술관련 종사자, 업체 등은 인건비 지급에 한정된다면, 집행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 트리오

서울문화재단의 긴급 회생 프로젝트 지원사업으로 인해 기존의 무대 방식이 아닌, 새롭고 다양한 아이디어의 기획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극장 실내를 벗어나 도심 속 카페 혹은 문화공간, 도서실, 음악실 등으로 찾아가는 작은 ‘살롱 콘서트’가 코로나로 인해 닫혀진 극장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보이기도 한다.

 

박종선 기자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