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박물관, ‘제3의 삶의 현장’ 되다_<박물관에서 무릎을 치다>김정학 대구교육박물관장. 세계 36개 박물관 답사기 펴내다

세계 박물관 현장에서 ‘이해하는(Minds On) 박물관’으로!

박물관에서 무릎을 치다

김정학 | 곰곰나루

 

대구교육박물관의 관장으로 현재 재직 중인 김정학 관장이 지난 10년 동안 한국을 비롯해 중국·일본·미국·캐나다·호주의 박물관 36곳 현장을 찾아, 보고 만지고 느끼고 마음에 담으며 쓴 글을 모아 <박물관에서 무릎을 치다> 책을 냈다.

저자 김정학 대구교육박물관 관장

김관장은 “박물관 답사기로 읽을 수 있게 구체적인 설명과 안내가 이어지고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박물관 스토리텔링 책”이라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세계 박물관 현장에서 ‘무릎을 친’ 경험을 살려 우리의 박물관은 어떻게 세우고 운영해야 할 것인지를 모색해 보인다. 특히 박물관과 같은 문화적인 시설에 관여하는 사람들이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책이다.

18개의 주제별 챕터로 구성된 책은 박물관이라는 곳이 얼마나 생생한 ‘제3의 삶의 현장’이 될 수 있는가를 보여준다.

이제는 세계의 박물관이 ‘눈으로 보는(Eyes On) 박물관’에서 ‘체험하는(Hands On) 박물관’으로, ‘이해하는(Minds On) 박물관’에서 ‘느끼는(Feels On) 박물관’으로 이행하고 있으며 현재는 그중에서 ‘마인즈 온’ 박물관이 대세라는 사실을 확인해 이를 국내 박물관의 현장과 연계해 비교하면서 현실적 운영 방안을 모색해 보인다.

저자는 박물관이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배우고 즐기는 곳이 될 수 있다는 취지로 각 두 곳 박물관을 서로 비교해 가며 ‘관람’할 수 있게 엮고 있다. 36곳 박물관에는 지역이나 국가를 대표하는 박물관도 있고 전쟁, 학살, 갈등이나 교육, 종교, 민속 또는 삶과 죽음 등의 주제를 각각 대표하는 박물관도 있다. 오프라인 박물관은 물론이고 온라인 박물관이나 방문하지 않는 사람들과 더욱 교감을 많이 하는 박물관, 특정 장소에 제한되지 않고 이동하는 이색 박물관에 이르기까지 두루 다루고 있다.

18개 주제마다 뿌리깊은나무박물관과 수오당(羞烏堂)의 관계, 정약용과 지석영이 쓴 어학교재, 청도 운문사의 새벽종송 소리, 추사 글씨의 다양한 흔적 등등의 이야기가 하나씩 붙어 있어 구석구석까지 재미있게 보게 하는 책이다.

저자는 10년 동안 박물관을 찾아 다니며 여러 번 갔던 곳도 많은데, 박물관이 살아있는 장소라는 것을 강조한다.

“박물관은 생명체처럼 늘 자라나기 때문에 한번 가보고는 제대로 감동받기 어려운 곳이 많습니다. 미국의 한 사회학자가 다양한 사람들이 어울리는 곳을 ‘제3의 장소’라고 규정했는데, 저는 그곳이 박물관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호(sign)’ 같은 존재가 가득하고, 지적 호기심이 다양한 재미로 이어지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강영우 기자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