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세종문화회관, 2019년을 장식할 공연들!'3.1운동 100주년' 기념의 해 맞아 <독립에서 평화통일까지, 한국의 100년을 노래하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세종문화회관은 올해 개관 40주년을 지나며 새로 출발하게 될 2019년을 맞아 다양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1월 발표 예정인 전체 공연 라인업을 발표하기 전, 호기심 많은 관객들을 위해 내년 세종문화회관이 준비한 주요 공연을 미리 살짝 엿본다.

 

우선, 2019년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해로 서울시예술단이 이를 기념하여 서울시합창단 <삼일절 100주년 기념 칸타타 (3.2 세종대극장)>로,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은 대한민국의 독립에서 미래의 평화통일을 이루기까지 한국의 100년을 노래하는 <독립에서 평화통일까지, 한국의 100년을 노래하다 (4.5~6 세종M씨어터)>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클래식 애호가라면 손꼽아 기다릴만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그레이트 오케스트라 시리즈로 1548년 창단, 독일의 대표적인 오케스트라이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며 쉬츠, 베버, 바그너 등 수많은 궁정악장을 배출한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내한공연>이  9월 27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펼쳐진다. 

또한, 한-헝가리 수교 30주년을 기념하여 헝가리의 대표적인 작곡가 프란츠 리스트의 음악을 비롯하여 다양한 현대 작곡가 작품을 연주할 <헝가리 뮤직 나이트(10.18 세종대극장)>, 모차르트와 당대 최고의 대본가 로렌초 다폰테가 만나 실존했던 호색한의 인간본성을 다룬 오페라 <돈 조반니 (10.30~11.2 세종대극장)>도 선보인다.

문학작품을 무대화한 작품도 선보인다. 괴테의 문학작품 ‘베르테르’를 격정적인 오페라로 재탄생시킨 서울시극단 김광보 단장의 오페라 연출작 서울시오페라단의 <베르테르 (5.1~4 세종대극장)>, 셰익스피어의 동명의 소설을 가족 뮤지컬로 선보이는 서울시뮤지컬단의 <베니스의 상인 (5.28~6.16 세종M씨어터)>을 만나볼 수 있다.

서울시예술단은 창작활성화 및 보급을 위한 다양한 창작 작품을 선보인다. 우선, 서울시극단은 다양한 창작 공연들을 선보인다. 신진 작가들을 발굴하는 창작플랫폼 선정작 <포트폴리오 (3.14-16 세종S씨어터)>, <여전사의 섬 (3.21-24 세종S씨어터)>, 신진 연출가와 함께 만들어가는 <창작 프로젝트 (9.20~10.6 세종S씨어터)>, 중국 연극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궈스싱 원작의 창작극 <물고기인간 (11.1~11.18 세종S씨어터)>을 선보이며,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은 산조류파를 새롭게 정의하는 파격적인 전통무대 <류파대전 類波大展 (4.12 세종S씨어터)>을, 서울시무용단은 2015년 시작, 매년 한국무용을 주제로 다양한 장르, 음악들과 컬래버래이션하는 <더 토핑 (12.4~7 세종S씨어터>을 선보인다>

어린이·가족들을 위한 공연도 빼놓을 수 없다. 가정의 달 5월에 디즈니의 주요 음악을 오케스트라로 들을 수 있는 유일한 기회! <디즈니 인 콘서트 <5.18~19 세종대극장>>, 쉽게보는 셰익스피어 시리즈로 가족들을 위한 음악극 <템페스트 (20.1.10~2.2 세종M씨어터)> 등이다.

또한, 세종문화회관의 2019년을 화려하게 수놓을 다양한 공연들도 준비하였다. 초연 당시 화제가 되었던 공연으로, 두 개로 나눠진 시공간에서 4개의 공간 4개의 이야기를 관객이 함께 참여하여 펼쳐지는 <더 헬멧 (1.8~2.27 세종S씨어터)>, 1983년 개봉한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천장부터 쏟아지는 물줄기 아래에서 보여주는 파워풀하고 열정적인 댄스 장면이 압권인 영국 웨스트엔드 오리지널 내한공연 뮤지컬 <플래시댄스 (1.18~2.17 세종대극장)>, 암흑의 시대를 밝힐 아더왕과 그의 성검 엑스칼리버, 전설적인 영웅들의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로 세종문화회관과 EMK 공동주최 세계초연 뮤지컬 <엑스칼리버 (6.14~8.4 세종대극장> 등을 선보인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