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sival
사회를 들여다보는 무용의 변신_제44회 서울무용제인공지능(AI)가 바라보는 춤추는 인간 사회는?

 

 

인공지능(AI)F로봇, 가스라이팅 춤추는 무용 등 현대사회를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이 담긴 무용제가 열린다. 올해 44회째 맞는 <서울무용제>는 새로운 변화를 선보인다.

 

 1979년 대한민국무용제로 출발한 이후 다양한 무용콘텐츠의 개발과 브랜드화로 변화를 모색하며 관객 확장을 도모해오고 있는 <제44회 서울무용제>가 11월 10일부터 11월 26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등에서 개최한다.  

대한무용협회는 11월 10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의 개막식을 시작으로 서울 어린이대공원 능동 숲속의 무대와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센터, 예술청 아고라에서 11월 26일까지 올해의 춤 작가로 선정된 4인을 대상으로 한 경연대회와 14인의 안무가가 펼치는 공존과 상생, Seoul Dance Lab등 다양한 춤판을 펼친다. 원로 무용수들을 비롯해 중견, 젊은 무용가들까지 발레, 한국무용, 현대무용 등 모든 장르의 무용 공연을 만날 수 있는 축제다.

 

 

올해는 홍보대사로 방송인 박명수를 위촉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이고자 한다.

 

 

늘 조기 매진되며 인기 있는 국내 1세대 무용 거장들이 출연하는 '무.념.무.상'에는 평안남도 무형문화재 제3호 '김백봉부채춤' 보유자인 안병주 운영위원장, 정명숙 국가무형문화재 살풀이춤 보유자, 이은주 서울시 무형문화재 살풀이춤 보유자 등이 참여한다.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진 못했지만, 전국 각지에서 이어져 온 전통 무용작들을 발굴하는 '명작무극장'은 '부채'를 주제로 꾸려진다.

 

신진 안무가들의 작품과 무용계 거장들의 춤도 만날 수 있다. 실험적인 작품 발굴을 위해 지난해 신설된 '서울 댄스 랩'에는 안무가 14명이 선발됐다. 이들은 다음 달 21일과 23일 이틀에 걸쳐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창작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눈여겨볼 경연 프로그램에는  순헌무용단(안무자 차수정), 발레블랑(백연), 더파크댄스(박근태), 로댄스프로젝트(노정식) 4개팀이 참가한다. 

순헌무용단은 고전 '춘향전'의 춘향을 현대 여성으로 바라보는 '도화(桃花)는 점점(點點), 낙화(洛花)는 분분(紛紛)'을, 발레블랑은 인공지능 로봇의 시각에서 인간의 모습을 바라보는 '비전'(VISION)을 선보인다. 더파크댄스는 셰익스피어의 소설 '맥베스' 속 인물의 성격을 가스라이팅의 5가지 요소를 모티브로 표현하는 '맥베스 인 어 홈'(macbeth in A home)을, 로댄스프로젝트는 소설 '프랑켄슈타인'을 무용으로 풀어내면서 현대사회에서 '다름'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들을 짚는 '프랑켄슈타인'을 춤춘다.

 

안병주 무용제 운영위원장은 "올해 경연 부문을 보면 시대성에 관심이 커진 것 같다.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폭 넓어지며 안무가가 당사자와 관조자 입장으로 작품에 접근하려는 의지가 많이 보였다"고 말했다.

 

https://sdf1979.koreadanceassociation.org/

 

11.10(금)-11.26(일) 아르코예술극장, 어린이대공원(능동) 등

 

 

---------------------------------------------------------------------

이 주의 페스티벌

11.9(목)-11.22(수) 힉엣눙크! 뮤직 페스티벌  예술의전당 등

11.4(토)-11.11(토) DMZ오픈국제음악제  고양아람누리 등

10.29(일)-11.26(일) 제23회 월드 2인극 페스티벌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