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시벨리우스의 후예들, 27세 스타 지휘자 클라우스 메켈레와 오슬로 필하모닉시벨리우스의 핀란드 속으로_오슬로필과 재닌 얀센 협연
Klaus Makela colour_ copyright Marco Borggreve_Oslo Philharmonic

27년 만에 내한하는 오슬로 필하모닉은 27세 스타 지휘자 클라우스 메켈레가 이끈다.

1996년생,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유럽 최고의 악단인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와 파리 오케스트라의 포디움을 거머쥔 핀란드 출신의 지휘 스타 클라우스 메켈레가 오슬로 필하모닉과 함께 All 시벨리우스 프로그램으로 10월 30일(월) 오후 7시 30분 롯데콘서트홀에서 첫 만남을 갖는다.

 

  오슬로필하모닉은 1996년 당시 상임 지휘자였던 마리스 얀손스와의 내한 이후 27년 만에 갖는 내한으로,  2023년 올해 오슬로 필하모닉의 아시아 투어는  2020년부터 상임 지휘자 및 예술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메켈레의 첫 내한 공연이다.

(10월 28일(토)에 고양아람누리에서 시벨리우스 바이올린 협주곡과 교향곡 2번을 연주했다)

(클라우스 메켈레 & 오슬로 필하모닉 아시아 투어 2023: 일본 – 한국 – 대만 )

 

동시대 지휘자 중 독보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클라우스 메켈레는 2018년 5월 오슬로 필하모닉의 지휘단에 처음으로 올라서게 된다. 단 한 번의 연주를 통해 오슬로 필하모닉의 새로운 상임 지휘자로 발탁된 그는 2020/21 시즌부터 역사적 지휘 거장 마리스 얀손스, 헤르베르트 블롬슈테트의 손길이 닿았던 오케스트라에 자신만의 그림을 그려 나가기 시작한다.

오슬로 필하모닉과 함께한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영상은 전 세계의 510만 명 이상이 시청했으며, 파리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의 차기 상임 지휘자라는 타이틀을 차례로 손에 쥐며 단숨에 세계 최고의 지휘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스타 마에스트로가 되었다. 이 때문에 한국에서도 수많은 음악 애호가들이 만남을 오래 기다려 왔지만, 2020년 오슬로 필하모닉과 2021년 파리 오케스트라 내한 공연이 팬데믹으로 인해 무산되며 만나고자 하는 바람이 더욱 간절해졌던 아티스트 중 하나다.

Janine Jansen credit_Marco Borggreve

 협연에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 마에스트로들의 러브콜을 쉼 없이 받으며 전 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함께 한다. 이번 내한에서 재닌 얀센이 클라우스 메켈레 & 오슬로 필하모닉과 선보일 레퍼토리는 지난 2018년 사이먼 래틀 경, 런던 심포니와도 함께 선보였던 그녀의 단골 레퍼토리 시벨리우스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클래식팬들에게 기대를 모은다.

2023. 10.30 Mon.  7:30pm. 

롯데콘서트홀

 

Janine Jansen credit_Marco Borggreve 0

■ 오케스트라 | 오슬로 필하모닉 Oslo Philharmonic

1919년 9월, 오슬로 필하모닉의 전신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컴퍼니(The Orchestra of the Philharmonic Company)가 노르웨이의 수도에서 첫 공개 연주회를 개최했다. 독자적인 오케스트라의 출범은 왕실이 참석할 만큼 큰 이벤트였고 오케스트라의 명성은 금방 장 시벨리우스, 아르투르 니키슈와 같은 세계적인 음악가들의 관심을 끌었으며 이 두 사람은 1921년 오케스트라를 지휘를 하기도 했다. 그로부터 한 세기 동안 오슬로 필하모닉은 헤르베르트 블롬슈테트, 마리스 얀손스, 유카 페카 사라스테, 바실리 페트렌코 등의 저명한 상임 지휘자들의 리더십 아래 투어와 녹음 활동을 거듭하며 세계적인 오케스트라로 발전했다.

2020년 8월, 오슬로 필하모닉은 2년 전 오케스트라와의 데뷔 무대에서부터 단원들과의 돈독한 관계성을 보여준 새로운 상임 지휘자 클라우스 메켈레와 함께 101번째 시즌을 맞이했다. 메켈레와 오케스트라의 첫 번째 프로젝트 시벨리우스 교향곡 전곡 녹음은 2022년 봄 데카를 통해 발매되었고 프랑스의 쇽 클라시카(Choc Classica) ‘올해의 음반’에 선정되었으며 네덜란드의 에디슨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음반 발매 이후 빈 콘체르트하우스와 함부르크 엘프 필하모니에서 시벨리우스 상주 연주 단체로 비평가들의 극찬을 받았으며 파리 필하모니와 BBC 프롬스에 출연하여 런던 타임스와 가디언지에서 최고의 리뷰를 받았다.

함께 세 번째 시즌을 맞이한 메켈레와 오슬로 필하모닉은 정기적으로 투어를 이어가고 있으며 비너 자이퉁(Wiener Zeitung)은 최근 빈에서의 공연을 두고 “지휘자와 오케스트라의 조합은 밝은 빛과 기쁨으로 살아 움직인다“고 평했다.

2021년 코로나-19로 시작된 온라인 콘서트 시리즈 ‘멜럼스필(Mellomspill, 노르웨이어로 간주의 뜻)’의 놀라운 성공과 디지털 분야에서의 헌신을 인정받아 노르웨이 관객 개발 혁신상(Norwegian Audience Development Innovation Award)을 수상했다. 2022년에는 그라모폰 선정 올해의 오케스트라 후보에 올랐으며, 핀란드와 노르웨이 음악계를 연결한 공을 인정받아 메켈레와 함께 시벨리우스상을 수상했다.

 

Klaus Makela colour_copyright Marco Borggreve_Oslo Philharmonic

■ 지휘 | 클라우스 메켈레 Klaus Mäkelä

클라우스 메켈레는 오슬로 필하모닉의 상임 지휘자이다. 동시에 파리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이며 2022년부터는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의 아티스틱 파트너로서 활동 중이다. 데카 클래식 독점 아티스트로 해당 레이블을 통해 오슬로 필하모닉과 그의 첫 번째 앨범 프로젝트인 시벨리우스 교향곡 전곡 녹음을 완성했다.

오슬로 필하모닉의 상임 지휘자로서 세 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메켈레는 장 밥티스트 륄리, 피에트로 로카텔리에서 알반 베르크까지, 말러에서 안나 소발스도티르, 줄리아 페리까지 11개의 대비되는 프로그램을 다룬다. 2022년 가을, 그는 오슬로 필하모닉과 두 번째 유럽 투어에 나섰으며 솔 가베타 협연으로 독일, 벨기에, 오스트리아에서 공연을 성료했다.

파리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으로서의 두 번째 시즌에서 파스칼 뒤사팽, 베치 졸라스, 지미 로페즈 벨리도, 마그누스 린드베르크, 카이야 사리아호와 같은 작곡가들을 조명하며 시즌 후반부는 세 가지 다른 작품들로 구성할 예정이다. 또한 디아길레프의 불새와 봄의 제전을 중심으로 발레 뤼스 공연에도 집중한다. 2023년 봄, 메켈레와 파리 오케스트라는 재닌 얀센 협연으로 유럽 전역을 투어했다.

2022/23 시즌부터 메켈레는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와 아티스틱 파트너로, 2027년부터는 오케스트라의 상임 지휘자로 장기적 협업을 시작한다. 함께하는 첫 시즌에서 그들은 로페즈 벨리도, 솔리 지노브저브, 알렉산더 라스카토프, 샐리 비미시 작품 초연을 포함해 말러 교향곡 6번, 모차르트 <레퀴엠>, 슈트라우스 알프스 교향곡 등 6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메켈레는 오케스트라와 뮤직페스트 베를린의 오프닝 공연에 참여했고 쾰른 필하모니의 무대에 함께 올랐다.

2022/23 시즌 처음으로 뉴욕 필하모닉, 베를린 필하모닉,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빈 필하모닉 객원 지휘에 나서고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시카고 심포니의 지휘를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시벨리우스 아카데미에서 요르마 파눌라를 사사하며 지휘를 배웠고 마르코 일로넨, 티모 한히넨, 한누 키스키에게 첼로를 배웠다. 첼리스트로서 핀란드의 오케스트라들과 협연했으며 오슬로 필하모닉, 파리 오케스트라,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의 단원들과 함께 베르비에 페스티벌에서 챔버 뮤지션으로 참여했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