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댄스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파리오페라발레단, 정통 낭만발레 <지젤>로 내한공연120명 내한, 프렌치 발레의 정수 보일 것

3월 7일, LG아트센터 서울에서 열린 파리오페라발레단의 <지젤> 내한 공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무용수 도로테 질베르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호세 마르티네즈(Jos&#233; Martinez)예술감독, 무용수 기욤 디옵(알브레히트 역), 도로테  질베르(지젤 역), 강호현

 “초연 작품의 미학적 가치를 최대한 존중하며 재해석하되 조금씩 변화를 줬다"

3월 7일, 마곡동 LG아트센터 서울에서 열린 파리오페라발레단 <지젤> 내한공연 기자간담회에서 호세 마르티네스 예술감독은 이번 작품 <지젤>에 대해 말했다.

발레 <지젤>은 낭만주의 시대 걸작 발레로 파리 오페라 발레가 1841년 6월 파리 르펠르티에 극장(Salle Le Peletier)에서 초연한 이후 180년이 지난 지금까지 발레 애호가들의 지속적인 사랑을 받아온 작품이다. 발레의 본고장 파리오페라발레단이 1993년 세종문화회관에서 펼쳐진 <지젤> 이후 30년 만에 내한해 정통 오리지널 고전발레의 진수를 보여준다.

 

1669년 창단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발레단이자, 최정상의 기량과 명성을 보유한 파리 오페라발레의 이번 내한공연에는 현 예술 감독인 호세 마르티네즈(José Martinez)와 무용수 70명을 포함하여 파리 오페라 발레 소속 120명이 내한하며, 오케스트라 연주는 국립발레단 등 국내외 주요 발레단의 공연에 참여한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담당한다.

 

오랜시간동안 변함없이 사랑받는 발레 <지젤>의 매력은 무엇일까?

수석무용수 도로테 질베르는 “제게도 15년 전에 췄던 <지젤>과 요즘의 <지젤>이 똑같지 않아요. 지금도 <지젤>이 계속 공연되는 이유도 이런 게 아닐까요?” 라고 말했다.

발레 <지젤>은 당대 유럽에 널리 퍼져 있는 배신당한 처녀의 유령 ‘윌리(Willy)’ 설화를 바탕으로 쓰였다. 아름다운 시골 처녀 ‘지젤’은 마을 사람으로 변장한 귀족 ‘알브레히트’와 사랑에 빠지지만, 지젤을 짝사랑하던 마을 청년 ‘힐라리온’에 의해 알브레히트에게 약혼녀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슬픔 속에 죽게 된다. 지젤은 ‘윌리’가 되었지만 윌리들의 여왕 ‘미르타’가 알브레히트를 밤새도록 춤을 추어 죽게 하려 하자 그를 지켜 준다.

 

​<지젤>은 무용수들의 테크닉을 극한까지 선보이는 고난도의 작품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연인의 배신을 깨닫고 실성해가는 지젤의 모습을 그린 1막의 ‘매드 씬’, 하얀 발레복을 입은 발레리나들이 펼치는 2막 ‘윌리들의 군무’는 작품의 하이라이트로 손꼽힌다.

 

이번 내한공연에는 파리오페라발레(POB)의 ‘에투알’(étoile)'(별이라는 뜻)이라 불리는 무용수 5명이 주역 ‘지젤’과 ‘알브레히트’로 출연한다. 

파리 오페라 발레의 정단원은 5단계의 엄격한 등급 체계로 나누어지는데, 단원들은 매년 ‘승진 시험’을 거쳐 승급할 수 있다. ‘군무진’으로 분류되는 ‘카드리유’, ‘군무 리더’라고 지칭하는 ‘코리페’를 거쳐 솔리스트로 구분되는 ‘쉬제’가 되며, 여기에서 한 단계 더 승급하면 ‘프르미에 당쇠르’ 등급이 된다. 가장 높은 등급인 ‘에투알’은 승급 심사로 부여되는 것이 아니라, 결원이 생길 때 예술감독이 극장과 상의해 지명하는 시스템으로, 전체 단원의 10% 이내로 제한된다. ‘에투알’은 주역으로만 출연하며, 자신이 출연하는 작품에 대해서도 발레단과 상의하여 결정하는 등 특별한 권리를 누린다. ​​

파리 오페라 발레의 역사는 ‘발레의 역사’라고 할 수 있다. 15세기 이탈리아에서 귀족들의 춤으로 시작된 발레는 ‘태양왕’ 루이 14세 시기에 극장 예술로 정착하였으나 ​루이 14세는 1669년 시인 피에르 페렝(Pierre Perrin)에게 프랑스어로 공연하는 오페라 아카데미 설립을 허가하였고, 이 기관이 파리 오페라 발레의 뿌리가 되었다. 발레단은 1713년 부설학교인 파리오페라발레학교(École de danse de l'Opéra national de Paris)를 설립하고, 발레단이 전문 무용수를 양성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을 최초로 만들었다.

 

파리 오페라 발레는 프랑스대혁명 등 격동의 세월 속에서도 꾸준히 공연하며 350년의 역사를 써 내려 갔다. 특히 20세기 들어 세르주 리파르(Serge Lifar), 루돌프 누레예프(Rudolf Nureyev) 등 탁월한 예술감독들의 지휘 아래 현대 세계 발레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조지 발란신, 케네스 맥밀란, 모리스 베자르, 윌리엄 포사이드, 피나 바우쉬, 앙쥴랭 프렐조카쥬, 웨인 맥그리거, 사샤 발츠 등 무용계의 대표적인 안무가들이 모두 파리 오페라 발레를 위한 작품을 만들었으며, 많은 작품이 지금도 발레단의 인기 레퍼토리로 남아 있다.

 

루이 14세는 발레에 빠져 발레리노로 신하나 국민들 앞에서 공연을 펼쳤다(당시 발레는 남성들의 춤이었다). '태양왕'이라는 별명도 그가 <밤의 발레>에서 '태양'역을 맡은 데서 유래했다. 절대적인 권력자였던 그의 발레 사랑은 프랑스 발레의 발전에 막대한 영향을 미쳤고, 이후 프랑스가 발레의 중심을 차지하는 기반이 된다.

2007년 로잔 국제발레콩쿠르 1위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던 박세은은 2011년 파리오페라발레단의 준단원으로 입단, 5단계의 승진을 거쳐 2021년 6월 에투알로 지명되었다. 외국인 단원 비중이 5%에 불과한 발레단에서 박세은의 에투알 지명은 기념비적인 사건으로 평가받는다. 아쉽게도 박세은은 출산으로 인해 본 무대에 서지 않지만, 지난 22년 ‘쉬제’로 승급한 한국인 무용수 강호현이 공연에 참여하여 고국의 관객들에게 본인의 기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3월 3일(금)~4일(토) 2회 공연한 뒤, LG아트센터 서울 LG SIGNATURE 홀에서 8일(수)~11일(토)까지 5회 공연한다.
 

 

공연일시 : 2023.3.8(수)~11(토) 평일 19:30 / 토 14:00 & 19:30
공연장소 : LG아트센터 서울 LG SIGNATURE 홀
주최 : LG아트센터
티켓 : VIP 340,000 / R 280,000 / S 220,000 / A 180,000 / B 120,000 원
관람연령 :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소요시간 : 120분 내외 (인터미션 포함)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