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댄스
3인 3색 커플의 '지젤'_국립발레단 파트리스 바르 안무 <지젤>낭만발레의 정수_백색블랑

19세기 프랑스 시인 고티에의 작품을 원작으로 낭만주의 흐름을 타고 탄생한 발레<지젤>은 1841년 파리오페라극장에서 초연됐다.

 국립발레단은 파리 오페라극장 발레단 부예술감독이었던 파트리스 바르 버전의 <지젤>을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에 무대에 올린다. (2011년 초연)

국립발레단은 11월, 낭만발레의 정수라 불리는 <지젤>과 모던발레와 네오클래식 발레 등 세 가지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트리플 빌>, 두 개의 공연을 연달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 <지젤> 11월 11일(금)~11월 13일(일) 금 19:30 토 14:00 19:00 일 14:00 / 3일 4회

** <트리플 빌> 11월 18일(금)~11월 20일(일) 금 19:30 토 14:00 19:00 일 14:00 / 3일 4회

 

숭고한 사랑을 지키려는 ‘지젤’과 진실한 사랑을 깨닫게 된 ‘알브레히트’의 애절한 파드되와 사랑에 배신당한 ‘윌리’들이 선보이는 황홀한 발레블랑(백색발레)의 매력은 <지젤>을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스테디셀러 작품으로 만들기에 충분하다.

3커플의 색다른 매력

2022년 <지젤>은 총 3커플이 3일(4회)에 걸쳐 무대에 오른다.

국립발레단의 간판 무용수 박슬기는 ‘지젤’ 그 자체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수석무용수 허서명과 함께 또 한 번 완벽한 무대를 선보일 준비를 마쳤다. (11월11일(금) / 11월 13일(일))

부상을 딛고 ‘지젤’ 첫 데뷔를 앞둔 수석무용수 박예은과 환상의 파트너링과 깔끔한 테크닉을 자랑하는 수석무용수 김기완 커플, 최근 국립발레단의 크고 작은 공연에서 주요 배역을 안정적으로 소화해내며 평단의 호평을 받고 있는 심현희와 완벽한 외모와 더욱 깊어진 연기로 무대를 사로잡는 수석무용수 박종석까지 3커플이 보여주는 각 무대의 서로 다른 매력을 주목해볼만 하다.

 

공연명     국립발레단 제192회 정기공연 <지젤 >

공연장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공연일시     2022.11.11(금) ~ 11.13(일)│금19:30, 토14:00&19:00, 일14:00 / 3일 4회

티켓가격     R석 10만원/ S석 8만원/A석 5만원/B석 2만원/C석 5천원

 

예매처   예술의전당 02-580-1300 sac.or.kr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ticket.interpark.com

런타임   120분 (1막 50분 인터미션 20분 / 2막 50)

입장연령    8세 이상(2015년 12월 31일 출생자까지 관람가능)

문       의   국립발레단 02-587-6181 

음       악   아돌프 아당  Adolphe Adam

안       무   파트리스 바르  Patrice Bart

무대 및 의상  루이자 스피나텔리  Luisa Spinatelli

조       명   메리언 휼렛  Marion Hewlett

지       휘   제임스 터글 Jame Tuggle

연       주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Korean National Symphony Orchestra 

단장 겸 예술감독   강수진 Kang Suejin

출       연   국립발레단 Korean National Ballet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