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전시
귀중한 돌’ - 찰치우이테스- “아스테카, 태양을 움직인 사람들”생명과 죽음의 순환 _Chalchihuites
하비에르 마린(Javier Marín), ‘귀중한 돌, 찰치우이테스Chalchihuites’

‘찰치우이테스’는 아스테카의 언어인 나우아틀어로‘귀중한 돌’, 혹은 ‘물방울’이란 뜻으로, 작품은 직경 5m의 두 개의 동심원 구조 안에 인체의 조각을 엮어 놓은 형태로 생명과 죽음의 순환을 의미하기도 한다.

아스테카인들은 물이나 피가 땅에 떨어지는 모습을 동심원으로 표현했다. 또한 두 개의 동심원은 각각 스페인 침략 이전 아스테카와 그 이후 시대를 상징하며, 닮은 형태는 두 시대가 이어졌음을 나타낸다. 각 인체 조각들은 극적인 분리를 보여주는 동시에, 비슷한 조각들이 모여 조화를 이루고 있어 역시 이중적인 의미를 전달한다.

 

이 작품은 멕시코의 역사에서 보이는 정복과 피정복, 가해자와 희생자 사이의 갈등과 평화에 대한 현대적 해석을 담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특별전 <아스테카, 태양을 움직인 사람들>과 한국-멕시코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멕시코 하비에르마린재단, 주한 멕시코대사관과 함께 멕시코 대표적 현대 작품 하비에르 마린의 조형예술 ‘귀중한 돌, 찰치우이테스’를 6월 25일(토)부터 8월 28일까지 박물관 거울못 광장에 전시한다.

 

하비에르 마린(Javier Marín)은 멕시코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조형예술 작가로 미국, 이탈리아, 프랑스, 중국 등 세계 각지에서 300회 이상의 개인·단체 전시를 개최했다. 그의 대표작 중‘귀중한 돌, 찰치우이테스Chalchihuites’는 멕시코를 비롯해 벨기에 왕립예술박물관, 네덜란드 헤이그박물관콤플렉스 등 유럽의 주요 박물관 등에 전시된 바 있다.

 

브루노 피게로아(Bruno Figueroa) 주한멕시코대사는 “양국 우호를 바탕으로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이를 기념하여 아스테카의 찬란하였던 문화예술을 계승한 멕시코를 현대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한 이 작품을 소개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6.25-8.28 국립중앙박물관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