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KBS교향악단, 장 에프람 바부제 협연 '교향적 무곡'제779회 정기연주회, 요엘 레비 지휘

KBS교향악단이 6월 마지막 날,  제779회 정기연주회를 열고 라흐마니노프의  ‘교향적 무곡’을 타이틀로 제779회 정기연주회를 갖는다.

6월 30일(목) 저녁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전임 음악감독 요엘 레비가 지휘, 프랑스 출신 피아니스트 장-에프람 바부제가 협연자로 오른다.

 

특히 협연하는 피아니스트 장-에프람 바부제는  6월에 열린 <제16회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에서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바 그의 이번 내한 무대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장 에프람 바부제는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스코틀랜드 왕립교향악단 등 세계적인 오케스트라들과 함께 링컨센터, 파리 필하모니, BBC 프롬스 등의 유명 무대에 올랐다.

그는  이번 KBS교향악단 정기연주회 1부에서 헝가리 현대음악의 대부 벨라 버르토크의 <피아노 협주곡 제3번>을 협연한다. 버르토크 최후의 대작으로, 마지막 17마디를 스케치 형태로 남겨둔 채 세상을 떠나자 그의 제자였던 티보르 셀리가 완성하여 지금까지 연주되고 있는 곡이다. 피에르 불레즈, 카를하인츠 슈톡하우젠, 죄르지 쿠르탁 등 여러 현대 작곡가들과 긴밀하게 협업해온 장-에프람 바부제만의 세련된 해석이  주요 관람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다이의 절친한 친구이자 헝가리 음악의 대부인 버르토크는 토다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만약 나에게 가장 헝가리다운 음악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코다이의 음악을 들어보라고 할 것이다. 그의 음악을 들으면 헝가리 사람들의 국민성과 그들에 대한 코다이의 믿음을 느낄 수 있다."

https://www.kbssymphony.org/ko/concerts/concerts_view.php?number=26979

 

2부는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 최고의 걸작으로 알려진 <교향적 무곡, 작품45>이다. 라흐마니노프의 생애 마지막 작품으로, 세 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진 관현악 모음곡이다. 

 

6.30   8pm.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