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Classic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 5년 만의 내한프랑수아 자비에 로트 & 클라라 주미 강 협연

195년 역사의 독일 정통음악의 진수를 들려줄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가 5년 만에 내한한다. 

2015년부터 상임지휘자를 맡아 오케스트라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혁신의 마에스트로 프랑수아 자비에 로트가 세계 무대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 함께 7월 8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내한 공연을 갖는다. 

독일 오케스트라의 한국 방문은 2019년 9월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의 내한 이후 무려 2년 10개월 만이다.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는 2014년 쾰른 필하모닉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한국을 방문했다. 당시 음악감독이었던 마르쿠스 슈텐츠와 함께한 첫 내한에서 R. 슈트라우스의 대작 알프스 교향곡을 국내에서의 해외 오케스트라 투어 프로그램으로서는 최초로 연주해 역사 속에서 브람스, 말러, R. 슈트라우스의 작품들을 초연해온 독일 명문 악단의 존재감을 국내 관객들에게 각인한 바 있다. 이후 2017년 음악감독 프랑수아 자비에 로트의 진두지휘 아래 다시 한번 내한했다.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의 내한 공연은 이번이 세 번째다.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는 그들의 전통을 잇는 독일 사운드로 가득한 베토벤 레오노레 서곡 3번과 슈만 교향곡 3번을 연주한다. 

현대적인 감각과 해석으로 오케스트라는 물론, 독일을 대표하는 음악 도시로서의 쾰른시의 새 역사 또한 쌓아올리고 있는 지휘자 프랑수아 자비에 로트의 음악관이 그대로 재현될 예정이다. 

 

협연에는 기품 있는 연주와 우아한 음색이 돋보이는 비르투오시티로 세계를 사로잡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이 무대에 올라 매혹적이고 극적인 카타르시스가 짙은 생상스 바이올린 협주곡 3번을 협연한다.

 

7.8 7:30 pm.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program

 

베토벤 레오노레 서곡 3번, Op. 72b

Beethoven Leonore Overture No. 3, Op. 72b

Adagio – Allegro

 

 

생상스 바이올린 협주곡 3번, Op. 61

Saint-Saëns Violin Concerto No. 3, Op. 61

I. Allegro non troppo

II. Andantino quasi allegretto

III. Molto moderato e maestoso – Allegro non troppo

 

 

Intermission

 

 

슈만 교향곡 3번, Op. 97

Schumann Symphony No. 3, Op. 97

I. Lebhaft

II. Scherzo: Sehr mäßig

III. Nicht schnell

IV. Feierlich

V. Lebhaft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 Gürzenich Orchester Köln

 

쾰른을 근거지로,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는 세련된 해석, 혁신적인 프로그램, 그리고 무대 밖에서의 다양한 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콘서트와 오페라 레퍼토리에 있어서 오케스트라는 음악사를 되돌아보아도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독일을 대표하는 오케스트라 중 하나다.

 

1827년Concert-Gesellschaft(공연협회)에 의해 창단되었으며, 시초는 중세 시대 쾰른의 음악사로 거슬러 올라간다. 1888년부터 오케스트라는 쾰른시 소속 오케스트라가 되었고, 매 시즌 50회 정도의 공연을 하고 있으며 10만 명 이상의 공연 애호가들이 쾰른 필하모니를 찾는다. 쾰른 오페라에서도 오페라 오케스트라로서 매 시즌 약 160회의 공연을 한다.

 

2015/16 시즌부터 프랑수아 자비에 로트가 귀르체니히 상임 지휘자이자 쾰른시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페르디난트 힐러(1850-1884), 프란츠 뷜너(1884-1902)가 이 자리에 있었으며, 계관 지휘자로 귄터 반트, 드미트리 키타옌코가 있었고, 1986년부터 마렉 야노프스키, 제임스 콘론, 마르쿠스 슈텐츠가 상임 지휘자로 오케스트라를 이끌었다.

 

오케스트라는 그들이 쌓아온 유구한 전통을 이어가는 데 힘쓰고 있으며 요하네스 브람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구스타프 말러의 뛰어난 낭만주의 작품들의 초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히스토리를 바탕으로 오늘날 약 130명의 오케스트라 단원들과 지휘자들은 오케스트라가 지닌 전통을 유지하며 혁신적인 해석을 보여주고 있고, 이를 현대음악과도 연결시켜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음악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오케스트라가 세계 초연한 인상적인 작품들이 이를 증명하며 언제나 청중들에게 새로운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는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로 공연장 밖에서도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는데, 노인 주거시설과 탁아소에서의 공연, 워크숍, 학교 연주회와 패밀리 콘서트(Family Card), 그리고 쾰른 시민 오케스트라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음악적 열정을 독려하고 음악으로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는 실황 중계 시리즈인 GO 플러스, 팟캐스트, 그리고 영상을 통해 온라인 활동도 활발하게 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수상 경력의 음반들로 쾰른시의 특별함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