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국악
국립국악원, 희망 기원 ‘신(新)궁중나례’

‘나례(儺禮)’는 섣달 그믐날 밤 궁중과 민간에서 묵은해의 나쁜 기운을 물리치던 의식으로 궁중의 예인을 비롯한 최고의 민간 예인이 함께한 축제였다.

 

국립국악원 무용단은 이러한 궁중나례의 의미를 담아 코로나 종식과 희망의 시대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연희를 현대적으로 해석해 선보이는 리퀴드사운드와 함께 정기공연 ‘신(新)궁중나례’를 무대에 올린다.

이인보 연출로 6월 16일과 17일 2회 공연한다.

 

 

 

 

본래 궁중나례의 절차는 새 생명의 탄생과 즐거운 잔치의 시작을 알린 ‘관나(觀儺)’, 불꽃놀이로 보고 즐긴 ‘관화(觀火)’, 가상의 역귀를 쫓는 의식인 ‘구나(驅儺)’와 나라의 안녕과 복을 기원하는 ‘관처용(觀處容)’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공연에서는 궁중나례 고유의 절차를 중심으로 주제를 설정해 기존의 궁중무용을 새롭게 구성하고, 국내외 무대에서 연희를 현대적으로 표현해 화제를 모은 리퀴드사운드와 협업해 새로운 ‘신(新)’ 궁중나례로 선보인다.

 

‘궁중나례’의 화려한 밤, 극장 무대로… 새로운 희망과 밝은 기운 전해지길

 

이번 공연은 나례의 시작에 앞서 문관들이 시를 지어 태평성대를 찬양한 ‘작시(作詩)’로 막을 연다. ‘문무(文舞)’를 중심으로 구성한 이 춤에는 요임금이 다스리던 태평성대를 의미하는 ‘요지일월(堯之日月, 안무 김태훈)’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어서 연꽃 속에서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알리고 네 마리의 학으로 장수를 기원하는 궁중무용 ‘학연화대무’와 리퀴드사운드의 ‘광대희-청(靑)’이 어우러지며 ‘관나’의 화려한 시작을 알린다.

불꽃놀이가 중심이 되는 ‘관화’에서는 아박(牙拍)과 향발(響鈸)을 들고 추는 ‘아박무’와 ‘향발무’, 북을 두드리며 하늘에 큰 울림을 전하는 ‘무고(舞鼓)’로 구성한 ‘향아무락(響牙舞樂, 안무 김혜자)’과 리퀴드사운드의 ‘광대희-적(赤)’이 선보이며 불의 폭발하는 에너지와 즐거움을 표현한다.

 

벽사의식에 해당하는 ‘구나’에서는 4개의 눈으로 역귀를 보고 물리치는 신령인 ‘방상시(方相氏)’와 함께 무녀들이 사대문 밖으로 지전춤을 추며 나쁜 기운을 몰아내는 ‘별기은(別祈恩, 안무 김태훈)’이 무대를 꾸민다. 마지막 의식인 ‘관처용(觀處容, 안무 최병재)’에서는 오방색의 전통 처용과 흰색 탈과 옷을 입은 이 시대의 처용이 함께 어우러지며 새로운 희망이 가득한 새날을 맞이한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유정숙 예술감독은 “나쁜 기운을 지우고 새로운 희망을 기원한 ‘나례’의 중심에는 예술로 화합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 예인들의 정신이 담겨있다”며, “어둠을 깬 햇살이 밝아올 때 나례가 마무리되었듯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들이 새로운 희망과 밝은 기운을 가득 받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과 전화(02-580-3300)로 예매 가능하다. A석 3만원 B석 2만원 (문의 02-580-3300)

 

 6월 16일(목)과 17일(금) 저녁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

 

순서

제목

주제

시간

음악

공연구성

1

인트로

길놀이

궁으로의

초대

3분

객원

(리퀴드사운드)

민간 연희자를 궁으로 초대하여

길놀이로 나례의 시작을 알린다.

2

프롤

로그

요지일월

(堯之日月)

낮~호롱

10분

정악단

군왕의 치세를 노래하며 헌시하는 선비들의 모습을 해질녘 작은 불빛(호롱불) 밑에서 춤으로 표현한다.

3

관나

(觀儺)

학연화대무

잘린 달빛

10분

정악단

그믐달 잘린 달빛 아래 부분부분 학연화대무를 연출한다.

4

광대희

-청(靑)

파랗게 번진

달빛

8분

객원

(리퀴드사운드)

평화로움을 상징하는 파란 달빛을

징 소리와 연희자의 발림으로 시작하여 연풍대 동작과 번형을 반복하여 넘실거리는 달빛을 나타낸다.

5

관화

(觀火)

불꽃놀이

불꽃놀이

3분

정악단

영상제작

6

향아무락

횃불

10분

정악단

불꽃(영상)과 횃불(LED등을 장착한 건고 오브제)아래, 빛나는 무용수들이 아박, 무고, 향발을 추며 가장 화려한 밤을 그린다.

7

광대화희-적(赤)

붉은

에너지

9분

객원

사자춤을 해체하여 장단에 얽매이지 않고 더 자유롭게 움직이는 연희자들이 강렬한 에너지를 표현한다.

8

구나

(驅儺)

별기은

(別祈恩)

스스로 빛나는

도깨비불

12분

민속악단

궁중의 안녕을 기원하는 무속의 제의를 별기은으로 칭하고 품으로 표현한다.

9

관처용

(觀處容)

관처용

(觀處容)

동트다

15분

정악단

21명의 처용이 나타나 궁의 안녕을 빌고 새로운 날을 밝히는 춤을 춘다.

 

80분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