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Opera
서울시오페라단, <오페라 갈라 콘서트>- ‘사랑’과 ‘응원’

서울시오페라단은 국내 최정상급 성악가와 촉망받는 신진 성악가들이 함께하는 <오페라 갈라 콘서트>로 코로나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한다.

모차르트 「피가로의 결혼」, 「마술피리」, 베르디 「리골레토」, 「라 트라비아타」등 가장 대중적인 오페라 아리아와 중창곡들로 무대를 꾸민다. 방송인 신동엽이 공연 해설을 맡아 오페라 애호가뿐만 아니라 오페라를 처음 접하는 관객들도 편안하고 재미있게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장윤성이 지휘하고, 프라임필이 연주한다.

지난 2월 새로 취임한 박혜진 서울시오페라단장은 이번 공연의 예술감독 및 연출을 맡았다. 박혜진 단장이 코로나19로 불편과 고통을 감내하고 있는 시민들을 위로하고자 선택한 키워드는 ‘사랑’이다.

사랑에 관한 오페라 4편 선정

<오페라 갈라 콘서트>는 모차르트와 베르디 작품 중에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으며 자주 무대에 오르는 4개 작품을 엄선했다. 사랑의 행복과 비극으로 무대를 꾸미는 이번 공연에서는 결혼생활과 연인의 사랑에 대한「피가로의 결혼」, 시련을 극복하고 진리와 사랑을 찾는「마술피리」, 절절한 아버지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리골레토」, 그리고 정열적인 사랑을 보여주는 「라 트라비아타」에 수록된 다양한 아리아와 중창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박혜진 단장은 “앞으로 서울시오페라단은 변화를 시도하고 새로운 오페라 시대를 열어 시민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것이며, 이번 공연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출연하는 성악가로 「피가로의 결혼」에는 베이스 손혜수(피가로), 바리톤 양준모(백작), 소프라노 김유미(수잔나), 홍주영(백작부인), 메조소프라노 송윤진(케루비노)이 출연하며, 「마술피리」에는 소프라노 양두름(밤의 여왕), 베이스 임철민(자라스트로), 베이스 바리톤 성승민(파파게노), 소프라노 김동연(파파게나), 「리골레토」에는 바리톤 고성현(리골레토), 소프라노 박미자(질다), 테너 신상근(만토바), 메조소프라노 추희명(막달레나)이 출연한다.

「라 트라비아타」에서는 소프라노 박정원(비올레타), 테너 이승묵(알프레도), 바리톤 유동직(제르몽)이 노래를 들려줄 예정이다.

중진 성악가들과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신진 성악가들이 만나는 이번 공연은 그들의 최고 기량을 선보일 수 있는 아리아들로 꾸며져 관객들에게 한국 오페라의 정수를 선사한다.

 

<오페라 갈라 콘서트> 관람료는 2만원~10만원이다.

(문의: 서울시오페라단 02-399-1783~6)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