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국악
'문화콘텐츠'와 '게임'의 경계 너머 _넥슨재단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 PLAY판>전통예술 공연, 게임과 만나면 어떤 모습일까?

'전통예술과 게임의 만남' 주제로 예술숲 주관_< 1회 보더리스 공연 PLAY판>

전통예술공연이 게임과 만나면 어떻게 될까?

전통예술과 게임, 가장 거리가 멀고 이질적으로 느껴지는 두 분야의 경계를 허무는 실험을 통해 탄생한 3팀의 갈라 공연이 <제 1회 보더리스 공연 PLAY판> 이라는 타이틀로 5월 11일과 1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펼쳐진다.

넥슨코리아(대표 이정헌)는 넥슨재단(이사장 김정욱)이 다음 달 11일과 12일 제1회 ‘보더리스 공연 : PLAY판’의 본 공연과 갈라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보더리스'(borderless 경계선이 없는, 국경이 없는)는 게임 IP를 활용한 실험적인 예술 창작을 지원해 게임의 문화 콘텐츠적 가치를 확산하고 예술의 저변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넥슨재단의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넥슨재단은 누구나 게임으로부터 영감을 얻고, 자신을 표현하며, 세상을 변화시키는 예술가가 될 수 있다고 믿으며, 게임의 긍정적인 영향력에 대한 이러한 믿음을 담아, 음악, 공연, 문학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와 게임의 경계를 허무는 시도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프로젝트 ‘보더리스’를 진행하고 있다. 게임을 예술적 영감의 원천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창작가에게 넥슨의 게임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고, 그렇게 태어난 새롭고 다양한 작품을 더 많은 사람들이 향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고 한다.

제1회 공모전은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을 주제로 진행해 서류 및 PT 심사 등 치열한 1,2차 예선을 거쳐 ‘현대연희 prototype21’, ‘플레이 오케스트라(Play Orchestra)’, ‘보쏘(BOSS5)’ 세 팀이 최종결선에 진출했다.

지난 1월 서울 남산국악당에서 세 팀의 쇼케이스 공연을 실시했다.예술·게임 분야의 전문 심사위원 14명과 관객 심사단 100명이 참여한 쇼케이스에서 세 팀은 넥슨의 대표 IP를 씻김굿, 마당놀이, 국악관현악 등 다양한 전통 예술과 접목한 공연을 선보였다.

현장 심사 결과 메이플스토리 대표 몬스터 ‘슬라임’을 추모하는 전통연희 공연을 펼친 ‘현대연희 prototype21’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쇼케이스에 이은 이번 본 공연과 갈라 공연은 각각 다음 달 11일과 12일 오후 7시 30분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진행된다.

다음 달 11일 본 공연은 메이플스토리 IP에 ‘씻김굿’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적용한 최종 우승팀 ‘현대연희 prototype21’의 단독 공연이며, 12일 갈라 공연은 결선 세 팀이 각각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바람의나라' IP를 전통예술에 접목해 색다른 무대를 펼친다.

 

공연 티켓 예매는 오늘부터 세종문화회관 공식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진행된다. 티켓 가격은 전 좌석 1만원으로 넥슨재단은 이번 공연을 통해 얻는 티켓 수익 전액을 공익 목적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5.11-12  7:30 pm.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