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댄스
제주도립무용단, 한라산 서사시 ‘녹담(鹿潭)’ 노원-제주 교류 초청 공연 펼쳐3월 12일, 노원문화예술회관

제주인의 영원한 안식처, 민족의 영산 한라산을 배경으로 한 푸른 춤무대가 서울에서 펼쳐졌다. 지난 12일, 노원문화재단(이사장 김승국)은 제주도립무용단을 초청해 제주의 대서사시 ‘녹담(鹿潭)’을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했다.

해녀, 물허벅진 여인, 촐베기, 밭일하는 어멍 등 제주의 문화자원이 춤을 통해 전통적인 멋을 그리며, 무채색 의상과 무대가 절제미와 현대적인 감각을 표현했다.

나다(만물의 시작) - 꾸다(꿈속 놀이) - 살다(삶의 속살) -오르다(억겁의 기다림) - 들다(생명의 숨 그릇) - 보다(하늘 못)로 구성된 무대는 여섯 가지 동사로 연결되는 인간의 행동을 예술로 승화시켜 삶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자연에 대해 질문하고, 서로의 존재와 가치를 인정하며 존중과 사랑으로 소통, 살아있는 모두가 조화를 이루는 완벽한 이상세계로의 꿈을 제주도립무용단만의 아름다운 춤사위로 그려냈다. ‘녹담(鹿潭)’은 제주인들의 영원한 마음의 고향이자 우리 민족의 영산 한라산과 백록담의 설화를 배경으로, 제주의 시원(始原)부터 자연·역사·삶을 아우르는 대서사시를 몸짓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이번 무대는 제주도립무용단 예술감독인 김혜림 감독(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안무감독)이 연출과 안무를 맡았다.

 

한편, 김승국 노원문화재단 이사장은 “제주도립무용단은 타 광역시·도의 무용단이 활성화되기 이전인 1990년 창단돼 30년이 넘는 긴 기간 동안 제주 문화발전과 제주도민의 문화 향유를 위해 부단히 노력해 온, 문화예술계가 인정하는 실력 있는 예술단체이기에 이번 공연에 대한 기대가 크다”라고 밝혔다.

노원과 제주는 제주도립무용단의 ‘녹담’을 시작으로 하반기에 노원과 제주의 청년·신진작가 전시와 노원의 제작공연 콘텐츠 교류 등으로 문화교류가 추진될 예정이다.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