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Musical
인생과 닮은 매화, 10개의 이야기 <이른 봄 늦은 겨울>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이른 봄, 늦은 겨울>

창작가무극 <이른 봄 늦은 겨울>이 2015년 초연 후 6년 만의 재공연으로 국립극장과 공동추최로 돌아온다.

한국무용의 작법에 음악, 연극적 요소가 더해진 창작 가무극으로 서울예술단만의 독창적 매력을 지닌 공연으로 정평이 나 있는 작품이다.

매화를 소재로 삶의 희로애락을 담은 다양한 순간을 보여준다. 어느 한 갤러리를 배경으로 시작하며, 벽면에는 매화를 주제로 한 그림들이 걸려있다.

‘매화’가 조명된 후 옴니버스 구조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늙은 여인의 이야기, 중국의 설화 ‘나부춘몽', 고려설화 ‘매화와 휘파람새' 등의 다채로운 이야기는 ‘이른 봄 늦은 겨울'에 잠깐 피었다 사라지는 서글프지만 아름다운 매화를 닮은 우리의 인생을 표현한다.

매화는 선인들이 가장 사랑했던 시·서˙화의 소재로 순수와 결백의 의미를 담고 있지만, 이 공연에서는 삶의 시간 중 지극히 슬프거나, 기쁘거나, 고통스럽거나, 감동스러운 '찬란한 순간'들을 상징한다. 총 10개의 장으로 구성된 공연은 마치 인생을 그려낸 한 권의 그림책을 펼쳐보는 듯한 감상을 안겨준다.

러닝타임 90분

11.12-24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연출 임도완 / 극본 배삼식 / 작곡․편곡 김철환

안무 정혜진 남수정 / 무대⋅영상 정재진

 


출연진
고미경, 박소연, 정유희, 김백현, 오현정, 최인형, 김성연, 하은서, 박혜정
변재범, 형남희, 정지만, 이기완, 이은솔, 이동규, 최병희, 윤태호, 오지은, 김효준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