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용인문화재단, '문화도시 용인' 추진 박차용인시문화도시추진TF팀 구성‧운영

용인시(시장 백군기)는 문화예술 기반 도시 재생 및 발전을 통한 '문화도시 용인'을 목표로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법정 문화도시 추진을 위해 (재)용인문화재단이 주관하고 용인시 문화예술과 등이 통합행정을 지원하는 체계로 용인시문화도시추진TF팀을 구성‧운영 한다고 23일 밝혔다.

용인시 문화도시 추진TF팀은 용인시의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지역의 문화 창조력을 보다 강화할 수 있는 문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용인시의 문화도시로서의 비전 표방, 시민추진단과 거버넌스 구축‧운영 등의 주민 주도 민관 협업 체계 구성, 다양한 세대와 계층의 의견 수렴을 통한 문화적 관점에서 지역을 발전시키는 사업을 직접 발굴하는 등 지역 내 모든 문화예술 역량을 모아 전략적 로드맵을 설계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용인시는 그동안 문화예술과‧문화재단, 도시재생과 등의 정책사업을 통해 용인어린이상상의숲으로 대표되는 대규모 스타디움 시설 내 유휴공간을 국내 최대 규모 어린이 공공문화교육 콘텐츠 공간으로 재생, 보정역생활문화센터로 대표되는 청년자립문화콘텐츠 활성화 및 신갈 일대 대규모 문화의 거리 조성사업 추진 등 문화를 통한 도시‧공간재생 및 신설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과 지역의 문화예술인 및 도시재생 유관 기관과 함께하는 ‘문화도시 용인’ 추진단을 발족하고, 문화도시 조성 계획 수립부터 유관 사업 간 연계와 협업 영역 확대를 통해 ‘문화도시 용인’을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양몽원 기자  themove99@daum.net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