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인사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 지기학 임명
지기학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민속악단 예술감독에 지기학씨를 임명했다. 신임 예술감독의 임기는 2021년 2월 16일부터 2023년 2월 15일까지 2년간이다.

 

지기학 신임 예술감독은 서원대학교 역사교육과 학사를 마치고, 소리꾼과 창극 연출가로 활동해 왔다. 1997년부터 2015년까지 18년간 국립민속국악원(전북 남원) 창극단에서 지도단원, 악장 등의 요직을 두루 거쳐, 2015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 국립민속국악원의 예술감독직을 수행하며 창극과 민속악의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다하였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적벽가를 이수하였다.

 

특히, 국립국악원의 작은창극 시리즈 공연 6편 중 <토끼타령>, <심청아>, <화용도타령-타고 남은 적벽>, <꿈인 듯 취한 듯> 등 4편의 연출을 맡아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았으며, 국립민속국악원의 <춘향실록-춘향은 죽었다>와 <신판놀음> 등 다수의 작품을 구성하고 연출해 그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특히 본인이 집필한 창극연희 대본집을 출간해 창극의 계승을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지속해 왔다.

 

지기학 예술감독은 “국악원과 함께한 20여 년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민속악단 단원들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는 전통예술 창작작업을 적극 지원하고 시스템화하여 미래의 새로운 전통예술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언급하며, “이를 통해 다양한 형식의 공연예술로 대중에게 다가가는 민속악의 참 멋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