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브로드웨이 온 디멘드, 뮤지컬 <엑스칼리버> 글로벌 콘텐츠 최초 런칭!창작뮤지컬의 의미 있는 첫 유료 상영, K-MUSICAL이 온다!
‘브로드웨이 온 디멘드’ 웹페이지 캡쳐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EMK의 세 번째 오리지널 뮤지컬 <엑스칼리버>가 27일 미국동부시간 저녁 8시부터 브로드웨이 뮤지컬 스트리밍 플랫폼 ‘브로드웨이 온 디멘드’의 글로벌 콘텐츠 최초로 서비스된다.

 

‘브로드웨이 온 디멘드(이하 BOD)’는 코로나19로 인해 공연 업계에서도 온라인 스트리밍 시장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미국에서 지난달 새롭게 런칭한 공연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브로드웨이의 실황공연, 콘서트 시리즈, 교육 콘텐츠 등을 유·무료로 즐길 수 있는 사이트이다.

‘브로드웨이 온 디멘드’ 웹페이지 캡쳐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KPOP과 한국 영화 등 K콘텐츠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국 창작 뮤지컬 <엑스칼리버>가 BOD의 ‘글로벌 뮤지컬 스포트라이트 시리즈’ 신호탄을 쏘아 올리게 됐다.  <엑스칼리버>는 미국동부시간 27일 저녁 8시부터 2주간 미국전역과 영국, 유럽지역에 한해 $5.99로 48시간 동안 시청이 가능하며 저녁 7시 30분부터는 프랭크 와일드혼, 뮤지컬 배우 카이와 김소향의 영상 인터뷰가 온라인 레드카펫 프리쇼로 선공개될 예정이다. BOD의 SNS 계정을 통해 미리 <엑스칼리버>가 소개된 뒤 해외의 한국뮤지컬 팬들의 열렬한 요청으로 인해 브라질, 남미, 중동, 인도 지역에 순차적으로 서비스가 오픈 될 예정이며,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 서비스도 오픈을 앞두고 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지난해 6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월드프리미어로 막을 올렸던 EMK의 세 번째 오리지널 뮤지컬로, 아더왕의 전설을 재해석해 새로이 탄생한 스토리라인과 넘버로 마지막 공연까지 객석점유율 92%, 약 12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흥행작이다. 세계적인 뮤지컬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 역대급 블록버스터 무대를 구현해 낸 연출가 스티븐 레인, EMK 오리지널 프로젝트의 중심 엄홍현 총괄프로듀서 등 월드클래스 창작진과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이 완성한 대작이다.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해외 배급을 총괄하는 EMK인터내셔널은 그 외에도 <웃는 남자>, <마타하리>, <몬테크리스토>, <햄릿>의 전세계 배급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국내외 문화예술 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매니지먼트를 전문으로 하는 국내 최초의 기업이다. <엑스칼리버>의 프로듀서이기도 한 EMK인터내셔널의 김지원 대표는 “이번 BOD를 통해 뮤지컬 <엑스칼리버>를 북미 시청자들에게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코로나19로 전세계 문화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뮤지컬과 같은 무대예술분야도 온라인 유료 서비스 등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찾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엑스칼리버>를 시작으로 9월 정식 오픈에는 본격적으로 한국 뮤지컬을 다루는 K-씨어터 카테고리를 런칭해 프로그래밍 디렉터로써 소극장작품을 비롯한 우수한 국내 창작 뮤지컬 작품을 BOD를 통해 소개할 수 있게끔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EMK는 BOD런칭 외에도 7월 18일부터 19일까지 대만 타이중 국립극장(NTT)에서 <엑스칼리버>의 특별 상영회를 계획하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K뮤지컬의 새로운 활로를 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문의 : EMK뮤지컬컴퍼니 02-6391-6333)

양몽원 기자  themove99@daum.net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