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국립중앙박물관,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 -핀란드 디자인 10 000년” 개최1만년의 역사 속에 담긴 사물과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시각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핀란드 디자인 10 000년> 전시실

국립김해박물관(관장 오세연)은 국립중앙박물관·핀란드 국립박물관과 함께 특별전『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핀란드 디자인 10 000년』을 개최한다. 이 특별전은 국립박물관에서 선보인 최초의 북유럽 역사 문화 전시이다. 지난해 12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했던 전시의 순회 전시로, 핀란드에서 온 140여건의 전시품들을 그대로 만나 볼 수 있다. 2020년 6월 2일(화)부터 8월 16일(일)까지 국립김해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2018년 10월부터 2019년 2월까지 개최되었던 핀란드국립박물관의 특별전 “디자인의 만 년”의 순회전이다. 한국 전시를 위해서 국립중앙박물관과 핀란드국립박물관이 협업하여 전시내용을 재구성하였고, 우리나라 유물 20여 건도 함께 진열함으로써 시간과 공간을 넘어선 문화의 보편성을 살펴보고자 했다.

 

과거의 물질문화와 현대 산업디자인이라는 주제로 국립박물관에서 처음으로 시도 되는 융․복합 전시이다. 전시품은 고고학 유물에서부터 민속품, 현대 산업디자인 제품, 사진과 영상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돌도끼와 휴대폰, 토제 곡옥과 핵연료 폐기물 용기, 곰의 뼈와 현대 디자인 의자가 같이 전시되어 관람객을 맞이하게 된다. 이러한 전시품 구성은 인간과 물질이 어떻게 서로 영향을 주고받았는지 생각해 보는 특별한 관찰과 공감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핀란드 디자인 10 000년> 전시실

전시는 크게 <인간은 사물을 만들고, 사물은 인간을 만들다>, <물질은 살아 움직인다>, <사물의 생태학>, <원형에서 유형까지>, <초자연에서 탈자연으로>, <사물들의 네트워크> 6개의 주제로 구성되었다.

 

이번 전시에는 핀란드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체험 공간이 마련되었다. 전시실 입구의 디지털 존에서는 각 전시품들이 신비로운 영상과 함께 등장하며, 천정에 달린 64개의 스피커에서는 전시품과 관련된 소리도 들어 볼 수 있다. 핀란드의 대자연과 영상미가 돋보이는 오로라를 연출한 영상이나 눈 내리는 핀란드 거리 시벨리우스 오디오 부스는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을 위한 특별한 경험의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야누리 입구의 핀란드 사우나 공간은 핀란드 문화를 엿볼 수 있는 편안한 휴게 공간으로 연출된다.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를 위해 개인 관람만 허용된다. 특히, 사전예약제를 운영하여 시간당 인원을 제한하고 시간대별로 이용자가 분산될 수 있도록 관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용을 희망하시는 분은 누리집(gimhae.museum.go.kr)을 통해 관람시간, 시간대별 관람 가능 인원, 예약방법 등을 사전에 확인하시기 바란다. 누리집 정원이 남아 있다면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큐레이터와의 대화, 도슨트 전시 해설 대신 오디오 가이드를 무료 대여한다.

 

양몽원 기자  themove99@daum.net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