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연극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티켓 오픈 하루만에 전석 매진국립극단 70주년 설문 ‘가장 보고 싶은 연극’에서 모든 작품 통틀어 압도적 표차로 1위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공연 사진

국립극단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이 티켓 오픈 하루만에 28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3일 오후 2시 예매를 시작한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은 인터파크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명작의 귀환’을 알렸다. 예매하려는 관객들이 몰린 탓에 한 때 국립극단 홈페이지가 마비되기도 했다.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은 올해 창단 70주년을 앞두고 현존하는 모든 연극 작품을 대상으로 ‘가장 보고 싶은 연극’ 설문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조사 결과 국립극단 레퍼토리인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이 압도적 표차로 1위에 올랐고, 이를 받아들여 올해 70주년 기념 레퍼토리로 전격 편성했다.

 

오는 25일부터 내달 26일까지 한 달 간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 예정인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은 2015년 초연 이후 네 번째로 관객과 만난다. 중국 고전을 원작으로 하여 고선웅이 연출과 각색을 맡은 이 작품은 초연 당시 동아연극상, 대한민국연극대상 등 내로라하는 연극상을 모두 휩쓸며 예술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춘 수작으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올해는 초연부터 함께한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과 더불어 ‘조씨고아’역에 홍사빈, ‘한궐’역에 김정호가 더블캐스팅되어 새로운 매력의 공연을 즐길 수 있다.(문의 1644-2003)

 

양몽원 기자  themove99@daum.net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