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의정부문화재단, 찾아가는 열린 수다판 <구구소회> 성황리 진행50여개의 자발적 시민 모임에 300여명 참여
구구소회

의정부를 문화도시로 가꾸어갈 새로운 형식의 오픈테이블 <구구소회>가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성황리에 진행 되고 있다. 오픈테이블은 시민이 스스로 제안하고 주최하는 집담회를 뜻한다. 의정부문화재단(대표 손경식)은 보다 많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직접 찾아가는 새로운 형식의 오픈테이블을 개최하였다. 지난 5월 초 시작된 구구소회는 의정부 각지에서 지속적으로 열리고 있으며 모임 개수는 50개, 총 참여자 수는 300명에 달한다.

 

의정부문화재단은 의제 발굴 프로그램인 오픈테이블 <구구소회>를 기획하였다. 구구소회란 ‘이런저런 생각’을 뜻하는 의정부만의 오픈테이블 별칭으로, 문화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회의주제, 대상, 방식 등의 모든 사항을 시민 호스트가 결정할 수는 시민 중심의 프로그램이다. 재단은 이러한 열린 형식의 집담회를 통해 시민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수렴하고, 여기서 도출된 의제들을 바탕으로 의정부 문화도시 기본계획을 꾸려갈 계획이다.

 

시민들의 주체적 참여로 진행되는 오픈테이블 결과는 현재 의정부문화재단 블로그에 아카이빙 되어 시민들에게 공유되고 있다. 또한 오픈테이블 참여자를 중심으로 하는 엔딩테이블이 7월에 개최되어 발굴된 의제들을 다시 한 번 공유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열린 수다판에서 시작하는 다양한 영역의 주제들은 ‘시민공감’의 자리를 통해 문화도시 조성의 기초자료로 쓰이게 된다.

<구구소회>는 의정부문화재단과 의정부 청년단체인 ‘스무살이 협동조합’과 협력으로 운영하고 있다. 스무살이는 ‘우리가 자라온 곳을 우리가 살아갈 곳으로 만들자’를 슬로건 하에 활동하는 청년협동조합으로 청년네트워킹, 마을학습공동체 사업 등을 지역사회에서 활발하게 펼쳐오고 있다.

의정부문화재단은 현재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 중에 있으며 오픈테이블 <구구소회>를 비롯하여, 문화도시 포럼과 엔딩테이블, 지역문화컨설팅 사업 등 시민의견 수렴과 지역문화자원 발굴을 위해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양몽원 기자  themove99@daum.net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