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음반
조성진의 낭만 피아니즘_SCHUBERTSEONG-JIN CHO(조성진) - THE WANDERER: SCHUBERT, BERG, LISZT

[슈베르트: 방랑자 환상곡 & 베르크, 리스트: 피아노 소나타]

 

조성진의 도이치 그라모폰 네 번째 스튜디오 레코딩 [슈베르트 방랑자 환상곡 & 베르크, 리스트 피아노 소나타]이 5월 출시됐다. “2015년 쇼팽 콩쿠르 우승자”라는 말만으로는 이제 설명할 수 없는, 유럽의 대표적인 콘서트 피아니스트로 우뚝 선 조성진의 새로운 음악적 세계를 확인할 수 있는 곡으로 슈베르트 방랑자 환상곡과 베르크, 리스트의 작품이다. 쇼팽(2016), 드뷔시(2017), 모차르트(2018) 앨범으로 클래식계에 폭발적인 반향을 일으키는 동안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뉴욕 카네기홀을 비롯해 암스테르담 콘세르트헤바우, 베를린 캄머홀, LA 월트디즈니홀 등 각지에서 연주하며 콘서트 피아니스트로서 전 세계적으로도 이름을 알려왔다. 대륙과 문화를 오가며 자연스럽게 ‘방랑자’로서의 삶을 살아온 것이다.

“방랑은 낭만주의의 조건”이라는 알프레드 브렌델의 말처럼, 조성진은 이번 앨범을 통해 그간 쌓아온 그의 낭만을 모두 보여준다. 방랑자 가곡의 선율을 차용해 탄생한, 다소 우울하지만 동시에 가장 화려한 작품으로 꼽히는 슈베르트의 ‘방랑자 환상곡’과, 기교적으로 힘과 지구력을 요구하는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 S.178’을 연주한다. 이 두 작품을 잇는 곡으로는 베르크의 ‘피아노 소나타 Op.1’을 선택했는데, 리사이틀 시 자주 선보인 베르크와 리스트의 소나타를 연속으로 연주하는 조성진의 해석을 음반으로 만나볼 수 있는 것도 묘미다. 이 작품들은 모두 조성진이 직접 선곡한 것으로, 한 곡 한 곡마다 높은 완성도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슈베르트를 가장 존경하는 작곡가 중 한 명으로 꼽은 조성진은 ‘환상’이라는 단어에도 집중한다. 그는 “이 작품은 다른 무엇보다도 환상과 상상, 그리고 아티스트의 자유를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한다. 또한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를 “이번 앨범에 담긴 작품 중 감정이 가장 풍부한 작품”으로 평가하며 “삶과 사랑, 죽음을 이야기하는 하나의 인생으로 보고 연주했다”고 말했다. 해당 음반은 하드커버 디럭스 음반으로, 마티아스 괴르네와 함께한 ‘방랑자 가곡’ 보너스 트랙을 유일하게 만나볼 수 있는 버전이다. 7월 국내 투어 예정.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