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BOOK] 단시의 투명한 미학_하루는 쿠키와 아메리카노다박준영 | 시와세계

짤막한 시들은 새벽의 기운처럼 맑고 한 낮의 젊음처럼 유쾌하다.

“새벽을 깨우는 소리/ 샛별./ 이아침 한 상” 짤막한 단문의 시어가 주는 여운은 다하지 못한 일에 대한 미련이 아닌, 일상의 통찰에서 오는 투명함이다. 

향산 박준영 시인의 6번째 단시집 ‘하루는 쿠키와 아메리카노다’는 그의 일상 속 단상이 절제된 단시에 미학적 시어들로 가득하다.

“툭!/ 가슴이 철렁/ 우주가 떨어진다/ 빠알간 햇홍시 하나/ 제 색깔 못 이겨/ 그 우주 통째로 삼키는/ 이 가을”(홍시)에서 가을을 통째 감지하고, “ 아메리카노를 마시니 쿠키가 먹고 싶다./ 쿠키를 먹으니 아메리카노가 마시고 싶다./ 이아침 뭘 먹을까?/ 하루는 쿠키와 아메리카노다” 라고 읊조리는 팔순의 노시인은 젊은이마냥 하루의 일과를 그리며 현대를 살아간다. 

그런가하면, “슬픔 하나/ 연민도 타버린/ 그림자 하나/”라고 회한의 자화상을 보이는 동시에 “돌 속에 미소/ 허공을 삼키듯 / 천년의 적정”이라고 자연의 세월을 유유히 노래한다.

 

돌부처

돌 속에 미소

허공을 삼키듯

천년의 적정

 

 

독도

홀로 있는 섬

혼자가 아닌 우리,

가슴의 섬

 

하루

아메리카노를 마시니 쿠키가 먹고 싶다

쿠키를 먹으니 아메리카노가 마시고 싶다

이아침 뭘 먹을까?

 

하루는 쿠키와 아메리카노다

 

 

 

홍시

 

툭!

가슴이 철렁

우주가 떨어진다

빠알간 햇홍시 하나

제 색깔 못 이겨

그 우주 통째로 삼키는

이 가을

 

 

 

임효정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