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고전의 재해석부터 극장 상영화 까지.. <2019 공연예술창작산실-올해의 신작>연극, 무용, 전통예술, 창작뮤지컬, 창작오페라, 총25개 작품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지난 달 12일 대학로 씨어터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9 공연예술창작산실-올해의 신작’ 25편을 발표했다. 선정작들은 12월 20일부터 3월 29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 등에서 공연한다.

올해 12년째를 맞이하는 <공연예술창작산실>은 30억 6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돼 연극, 무용, 전통예술, 창작뮤지컬, 창작오페라 등 공연예술 전 장르에 걸쳐 단계별 지원한다.

우수한 작품을 선정하여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때문에 공연단체에게는 안정적인 작업환경을 제공하고, 관객들에게는 믿고 볼 수 있는 우수한 작품을 소개하는 플랫폼으로 신뢰받고 있다. 올해는 총 252개 단체가 지원 신청해 1차 서류심사와 2차 PT/인터뷰 심사, 3차 쇼케이스 심사를 거쳤으며, 최종 연극 8작품, 무용 7작품, 전통예술 4작품, 창작뮤지컬 4작품, 창작오페라 2작품, 총 25개의 작품이 선정됐다.

박종관 위원장은 "독창성, 신선함, 완성도에 주안점을 두고 선정했다. 이 시대 필요한 메시지를 작품에서 계속해서 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계환 본부장은 "올해는 '고전의 재해석', '젊은 예술가'와 '장르 탈피', 한태섭 연출, 명계남 배우 등 익숙한 얼굴들의 참여가 눈에 띈다"고 덧붙였다.

특히, 올해는 고전문학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 눈에 띈다. 모파상의 단편소설이 원작인 연극 '의자 고치는 여인', 근대소설 염상섭의 '삼대'를 탈춤으로 표현한 전통예술 '삼대의 판', 생텍쥐페리의 '야간비행'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뮤지컬 'Via Air Mail', 톨스토이 '이반 일리치의 죽음'을 무대화한 오페라 '김부장의 죽음'이 있다.

 

또 예술위와 CGV의 업무협력을 통한 영상화로 지역의 많은 관객을 만난다. 예술위는 4작품을 시범 선정해 2020년 3월 말 부산·광주·청주의 CGV에서 상영한다. 티켓 수익금은 CGV와 공연예술단체가 수익배분의 형태로 진행돼 단체에게는 새로운 유통활로를 찾는 시도가 될 수 있다.

 

▶ 2019 창작산실 최종 선정작

 

연극 : <목련 아래의 디오니소스>, <수정의 밤>, <체액>, <터널구간>, <마트료시카>,

<아랫것들의 위>, <대신 목자>, <의자 고치는 여인> 총 8개 작품

 

무용 : <오월바람>, <호모 파베르>, <군림>, <新청 랩소디>, <Body Rock>,

<Swan Lake; The Wall>, <Hit & Run> 총 7개 작품

 

전통예술 : <삼대의 판>, <8음>, <완창판소리프로젝트2_강산제 수궁가>,

<오래된 미래 : 내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이야기> 총 4개 작품

 

창작뮤지컬 : <안테모사>, <봄을 그대에게>, <Via Air Mail>, <아티스 ARTIS>

 

창작오페라 : <김부장의 죽음>, <까마귀>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