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문체부, 2020년 예산안 6조 4,758억 원 편성전년 대비 총 5525억 원(9.3%) 증액 편성

사진 2장 나란히 붙여주세요~

 

 

 

실감콘텐츠산업(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육성 예산 대폭 증가

국어의 보존 및 확산, 기초예술 및 예술인 복지 강화, 문화 일자리 확대, 한류 콘텐츠 육성 및 확산, 남북 교류 및 평화관광 확대 등의 사업을 중점 편성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2020년 정부 예산·기금 운용계획 중 문체부 예산은 총 6조 4,758억 원으로 올해 대비 총 5,525억 원(9.3%) 증액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확장적 재정 기조에 따른 정부 예산 증가율인 9.3%와 비슷한 수준이다. 문체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지난 4월 박양우 장관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강조해 온 국어의 보존 및 확산, 기초예술 및 예술인 복지 강화, 문화 일자리 확대, 한류 콘텐츠 육성 및 확산, 남북 교류 및 평화관광 확대 등의 사업을 중점 편성하고, ▲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683억 원), ▲ 예술인 창작안전망 구축(518억 원), ▲ 한류 콘텐츠 해외진출 지원(589억 원), ▲ 생활체육지도자 활동 지원(409억 원), ▲ 비무장지대(DMZ) 생태·평화관광 활성화(115억 원) 등의 사업 예산을 반영했다.

 

문화예술·체육·관광 등 부문별로 보면 문화예술 부문에 ▲ 통합문화이용권(1,033억 원), ▲ 세종학당 운영 지원(332억 원), ▲ 예술인 생활안정자금 융자(190억 원) ▲ 문화도시 조성 사업(100억 원), ▲ 작은도서관 순회사서 지원(78억 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9.7% 증가한 2조 678억 원을 편성했다.

콘텐츠 부문에는 ▲ 실감형 콘텐츠 산업 육성(974억 원), ▲ 콘텐츠 분야 연구개발(754억 원), ▲ 콘텐츠 해외진출 지원(589억 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19.1% 증가한 9,877억 원을 편성했다. 관광 부문에는 ▲ 관광거점도시 육성(159억 원), ▲ 관광사업 도약 및 성장 지원(108억 원), ▲ 케이스타일 허브(K-Style Hub) 운영(70억 원), ▲ 관광 거대자료(빅데이터) 활용(50억 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수준과 유사한 1조 3,839억 원을 편성했다.

문체부는 앞선 중점 사업을 포함해, 산업 육성과 함께 국민의 여가 향유 증대를 위한 예산 편성에 주력해, ① 문화・체육・관광 분야 혁신성장 기반 마련, ② 일상에서 쉽게 여가를 누릴 수 있는 환경 조성, ③ 기초예술 창작환경 조성 및 소외계층 문화 향유 기회 제고, ④ 문화 확산을 통한 문화 선진국 위상 확립이라는 4가지 전략 과제를 세워 재정을 투입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분야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그간 신기술 개발에 대한 정부 투자의 필요성에 비해 투자 규모가 미미하다는 지적이 있었던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연구개발(R&D) 투자가 대폭 확대된다. 콘텐츠 분야에서는 신기술을 구현하는 ‘드림프로젝트’를 시작한다. 8개 콘텐츠 분야별 대표 과제를 1개씩 선정해 과제당 15억 원씩 총 12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아 전문가가 아니라도 손쉽게 자신만의 고품질 영상‧음악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하는 ‘지능형 콘텐츠 기술개발’ 과제도 2개를 선정해 12억 원씩 총 24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실감 콘텐츠를 활용한 체험존 구축을 희망하는 지역의 박물관·미술관에 구축비용의 일부를 지원하여, 지역의 박물관·미술관이 가진 콘텐츠를 국민들이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지역이 가진 문화유산을 실감 콘텐츠로 개발하고, 개발된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까지 조성할 수 있도록 우수한 문화자원을 가진 지역의 박물관과 미술관 40곳을 선정해 5억 원 내외로 지원할 예정이다.

문화도시 사업도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 제1차 예비 문화도시 선정 지역(10곳): 대구, 부천(경기), 원주(강원), 청주(충북), 천안(충남), 남원(전북), 포항(경북), 김해(경남), 서귀포(제주), 영도(부산)

** 문화도시 조성사업: (’20년 안) 100억 원 (신규)

 

예술인들의 창작준비금(1인당 연간 300만 원)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예술인을 위한 안전망도 강화된다. 올해 대상자 1,170명을 목표로 창작공간을 포함한 전·월세 주택 자금 상품 또한 예술인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대출한도 상한액을 4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인상한다. 한류와 연계해 관광·소비재 등 연관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도 대폭 확대된다. 민간의 대표 한류행사와 연계해 콘텐츠·소비재 기업의 동반 진출 기회를 새롭게 제공하고, 중소 콘텐츠·소비재 기업과 한류스타 협업을 통한 한류상품 개발 프로젝트도 새롭게 추진한다. 또한 대형 한국문화 축제인 ‘케이컬처(K-Culture) 페스티벌’을 우리나라 대표 문화축제로 브랜드화하고 관광, 쇼핑, 한식, 화장품 등 연관 산업의 동반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 케이컬처(K-Culture) 페스티벌: (’20년 안) 61억 원 (신규)

한류연계 협업 콘텐츠 기획 개발 지원: (’20년 안) 60억 원 (신규)

모꼬지 코리아(Korea): (’20년 안) 21억 원 (신규)

민관협력 콘텐츠 동반진출 지원: (’20년 안) 15억 원 (신규)

 

이수민 기자   사진제공 문화체육관광부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