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연 댄스
세계 최강 스포츠댄서들의 핫 퍼레이드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 : Joy of Dancing

세계 최고 기량의 댄서들로 이루어진 <번더플로어>가 막강한 라인업을 자랑하며 찾아온다.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가 7월 2일부터 14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번더플로어>는 2006년 국내 관객들에게 처음 공연된 후 올해로 5번째 내한공연이다. 프로듀서 할리 매드카프와 1980~90년대 세계 라틴댄스 및 불룸댄스 챔피언에 오른 ‘춤의 여왕’ 페타 로비가 맡아 2012년 제작됐다. 예술감독 겸 안무가는 페타 로비의 댄스 파트너이자 호주의 가장 성공적인 무용수로 꼽히는 제이슨 길키슨이 맡았다.

 


1999년에 초연된 이후 미국, 유럽, 호주 등 50개 국가, 180개 도시 이상에서 공연되었고, 가는 곳마다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2002년 일본 초연 시 무려 8만 명을 동원 일본전체 흥행 1위, 오사카 공연 티켓오픈 5시간 만에 전석이 매진, 전 미 흥행 2위의 경이적 기록을 세웠다.

특히, 2009년 경제 불황 속에서도 브로드웨이 거리에서 연장 공연을 기록하며 흥행 기록을 세운 바 있다. 더욱 세밀하고 완벽해진 구성과 현대적 감각의 다양한 음악을 접목해 한층 더 세련된 무대를 선보인다.

살사, 탱고, 자이브, 왈츠 등 대표적인 스포츠 댄스 장르들이 화려하게 펼쳐진다.

 

특히, 이번 투어부터는 ‘한번 추면 연인이 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섹시하기로 유명한 바차타 장르가 추가 된다. 바차타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유래한 전통 음악으로 커플 춤 종류의 하나인데, 손으로 신호를 주고 받는 살사나 차차 와는 달리 손과 몸으로 신호를 주고받아 더욱 관능적으로 비친다.

6월 25일부터 26일 울산 현대예술관 공연을 시작으로, 6월 28일부터 29일까지 김해문화의 전당 마루홀에서 공연 후 7월 2일부터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7월 17일부터 18일 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7월 20일부터 21일까지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펼쳐진다.

7.2-7.14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