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sival
제2회 금강역사영화제개막작 <바람의 소리> 외 3개국 15편 상영

군산시와 서천군이 공동주최하는 제2회 금강역사영화제가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군산예술의전당을 비롯해 군산 CGV, 서천 기벌포영화관 등에서 3일간 열린다.

역사를 주제로 한 비경쟁 영화제인 금강역사영화제는 5월 24일 오후 6시30분 군산예술의전당 야외특설무대에서 개막식을 갖는다. 군산시립합창단, 서천 예인스토리의 식전 축하공연에 이어 배우이자 전 KBS 아나운서 임성민 씨의 사회로 영화제 시작을 알린다. 이어 3일간 군산예당, CGV군산, 서천군 기벌포영화관 등에서 비경쟁부문으로 모두 3개국 15편의 영화가 상영되며,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상영작들은 선착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개막 축하공연은 대한민국의 포크 록 가수 ‘강산에 밴드’가 맡아 뜨거운 무대를 펼친다. 또 개막식에는 이준익(사도, 황산벌), 조민호(항거), 전수일(아메리카 타운), 제제 다카히사(국화와 단두대), 김수현 감독 등 다양한 영화인 게스트가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개막 축하공연과 개막식에 이어 개막 상영작은 일본의 지배하에 놓인 1942년 중국을 배경으로 한 완성도 높은 역사스릴러 ‘바람의 소리’가 상영된다.

또한, 관동대지진과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일본 국내에서조차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했던 여자스모단과 아나키스트들의 삶과 사랑을 담은 '국화와 단두대'(제제 다카히사 감독)를 비롯해 광주 민주화운동을 다룬 걸작 다큐멘터리 '김군'(강상우 감독), 군산시 올로케이션 작품으로 과거 기지촌 여성의 삶을 통해 시대의 아픔을 드러낸 '아메리카 타운'(전수일 감독),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폭발적인 주목을 받은 '항거:유관순 이야기'(조민호 감독) 등이 상영된다. 한국 역사영화의 거장인 이준익 감독이 직접 참석해 '사도'와 '황산벌'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편집한 '군함도 감독판' 상영은 개봉 당시 스크린 독과점 논란에 휩싸여 작품에 대한 정당한 평가가 다소 미흡했던 점을 감안해 차분하게 재평가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밖에도 '해어화'(박흥식 감독), '오빠 생각'(이한 감독), '워커힐에서 만납시다'(한형모 감독, 1966)도 상영된다.

폐막식은 26일 오후 7시 서천군미디어문화센터 야외무대에서 서천군 출신의 한국대표 배우 김진규, 문숙, 백일섭 주연의 폐막작 ‘삼포가는 길’ 상영과 함께 막을 내린다.

5.24-26 군산예술의전당, 군산 CGV, 서천 기벌포영화관 등

강영우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