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한예종과 독일 쾰른 국립음악대학 예술한류 물꼬 트다대학교류 파트너십_한국예술종합학교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와 독일 쾰른 국립음악대학교 (Hochschule für Musik &Tanz Köln, HfMT)
한예종 전통예술원 임준희 원장과 쾰른 음대 총장 클라우스 틸만/ 2022.06.30사진: 노유경

 

 

2022년 6월 30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이하 한예종, 총장: 김대진) 독일 쾰른 국립음악대학교 (이하 쾰른음대) 예술 한류와 대학 교류 파트너십이 시작되었다. 이 날 한예종 전통음악원 임준희 원장, 쾰른 대학교 노유경 박사 (Dr. Yookyung Nho-von Blumröder), 한예종 이거희 기획국장은 쾰른 음대 클라우스 틸만 (Tilmann Claus) 총장실에 초대되어 두 대학의 협업에 관하여 회의했다.

쾰른 국립음악대학교 전경
쾰른 국립음악대학교 전경

 

 

쾰른 음대는 독일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음악대학으로서 1845년에 세워졌다. 177년의 역사와 전통을 지킨 쾰른 음대는 1,500명이 넘는 학생을 보유하며, 독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음대이며, 유럽 전체에서는 빈 대학 다음으로 두 번째 큰 음악대학교이다. 쾰른 음대는 쾰른, 부퍼탈, 아헨 세 도시에 캠퍼스가 있고, 2005년부터 영재를 발굴하는 영재 교육 (Pre College) 역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음악과 무용 학과로 구분되어 있지만 사람들이 주로 음대라고 부르는 이유는 음악 학과가 더 크게 자리 잡고 있으며 이는 6개의 파트로 이루어져 음악에 관한 모든 학문과 실기를 공부할 수 있다.

 

  • 제 1파트: 작곡, 건반음악, 음악이론, 청음학, 현대음악에 속한 발현악기 파트, 전자음악과 전자 음악 작곡
  • 제 2파트: 현악기, 오케스트라, 고전악기
  • 제 3파트: 관악기, 타악기, 하프
  • 제 4파트: 성악, 음악무대, 음악극
  • 제 5파트: 음악학, 음악교육학, 교회음악, 지휘
  • 제 6파트: 재즈와 팝

 

쾰른 국립음악대학교 총장 클라우스 틸만은 세계 각국, 여러 대학교의 협업 문의를 받는다고 대답했다. 쾰른 음대는 서양음악이 중심이 되어 커리큘럼이 짜인 대학이기에 서양음악에 전념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그동안 한국에서 온 유학생들이 특히 많이 있었을 뿐 아니라 그들은 졸업하여 세계에 흩어져 훌륭한 교수로서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는 것을 총장은 잘 안다고 말했다. 한예종과 이루어지는 이번 교류에 진심으로 기뻐한다고 응했다. 그리고 동양 음악의 소리와 이론에 관심을 두고 협업해야 하는 시기가 이미 도약 하였다고 말했다.

 

한예종 역시 예술 영재교육과 체계적인 예술 실기교육을 통한 전문 예술인의 양성을 위해 앞장서는 최고 명문 대학교이다. 한예종의 명성을 이미 알고 있는 총장은 이번 대학 교류에 관하여 추진해야 할 사항에 관하여 묻고 답했다. 2022년 10월 한예종 교수들, 졸업생과 학생들이 독일 서부에 위치한 세 도시 뒤셀도르프, 쾰른, 에센을 순회하며 공연과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는 주독일 연방공화국 대한민국 대사관 본분관, 본 총영사관의 (총영사: 허승재) 2022년 한국주관행사 (Korea Week Festival) 초대이며 베를린 주독일한국문화원 (원장: 이봉기) 행사이기도한 에센 나우 페스티발 참가를 위한 방문이기도 하다.

 

2022년 6월 30일 뒤셀도르프 로버트 슈만 홀 방문: 본분관 총영사 허승재, 임준희, 노유경, 이거희, 탁계석

쾰른 대학교 노유경 박사와 한예종 원장 임준희 교수는 오는 10월 18일 한예종과 쾰른 음대를 교류하는 첫 워크샵을 쾰른 음대에서 개최한다. 세계 예술을 이끄는 창의적 예술가 양성에 심화하는 한예종은 미래를 위한 융 복합 교육 발전에 임하고, 새로운 도약과 시대적 도전을 강조하는 김대진 총장의 국제 프로그램 개발의 확보이기도 하다.  글로벌 예술 활동 교류와 더불어 휴먼 네트워크의 강화와 글로벌 인재 육성은 한국예술종합학교의 비전일 뿐 아니라 한국 예술과 음악의 비전이기도하다.  

 

글: 노유경 Dr.Yookyung Nho-von Blumröder (음악학 박사, 쾰른대/ 아헨대)

 

 

 

이수민 기자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