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over story] 아시아에서 세계로 2017 통영국제음악제

 

해마다 이른 봄, 통영 바다의 반짝이는 햇살처럼 봄빛 머금은 신선한 현대음악을 들려주는 ‘통영국제음악제’(TIMF)가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통영국제음악당과 통영시 일원에서 열린다. 특히 올해는 통영 출신의 세계적인 작곡가 윤이상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세계 정상의 연주단체들을 초청해 윤이상의 다양한 음악들을 선보인다.

“From Asia to the World”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2017 통영국제음악제는 통영페스티벌오케스트라의 개막공연으로 시작을 알린다. 개막공연에서는 첼리스트 니콜라스 알트슈태트가 윤이상의 첼로 협주곡을 협연하며, 인류 화합의 메시지를 전할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을 소프라노 이명주, 알토 우르술라 헤세 폰 덴 슈타이넨, 테너 다니엘슈무츠하르트, 베이스 타레크 나즈미, 안산시립합창단이 노래한다.

이 외에도 첼리스트 솔 가베타, 옌스 페터 마인츠, 소프라노 아네트 다슈를 비롯해 빈 필하모닉 앙상블, 바젤 체임버 오케스트라, 아르디티 콰르텟, 서울시립교향악단이 포진한 라인업도 화려하다.

3.31-4.9 통영국제음악당

THE MOVE  press@ithemove.com

<저작권자 © 월간 더무브 THE MO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MO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